의사단체 중앙회인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를 대상으로 수많은 목소리들이 전해지는 가운데 최근에는 비급여와 관련하여 이필수 집행부의 회무 스타일에 불만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관심을 모은다.비급여의 경우 사적 영역임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규제는 과도하고 불합리한 점이 있다는 시각이 의료계에서는 팽배한데 이필수 집행부는 오히려 정부의 정책 방향에 보조를 맞추고 있다는 불만이다.비급여 진료비용을 환자에게 공개하는 제도는 크게 고지제도, 공개비급여, 보고비급여 3가지다. 고지제도는 의료기관 내에 비급여 비용을 환자가 볼 수 있도록 고지하고, 사

______
RSS 제공하는 경기메디뉴스에서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