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지난해 2월부터 코로나19로 경마가 중단되면서 현재까지 한국마사회의 누적 매출손실액이 1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중단된 경마로 인해 마사회는 작년 6조2682억원, 올해 8월까지 4조7302억원의 매출 손실을 기록했다. 연말까지 경마 중단이 지속될 경우 누적 매출 손실액은 약 13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추정된다.

마사회의 매출 손실로 인해 정부와 지자체의 세수 또한 1조8535억원 감소했다. 또 경마 유관단체 피해(1297억원), 기타 경마 산업 종사자 피해(1079억원), 말 생산 농가 피해(141억원) 등의 연쇄 피해를 유발해 총 2조1052억원에 달하는 관련 산업 피해로 이어졌다고 윤 의원은 설명했다.

부유한 재정 여건으로 한때는 신의 직장으로 부러움을 샀던 마사회였지만, 8700억 원에 달하는 누적 적자로 재정이 한계 상황에 돌입했다.

마사회가 오는 12월까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당장 최대 600억원의 차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마사회는 금융기관을 통해 약 2000억원의 긴급 대출에 나선다는 방침이지만 이 또한 길어야 5개월이면 전액 소진될 것으로 추정된다.

윤 의원은 "코로나로 같은 어려움을 겪던 경륜·경정은 이미 지난 8월부터 온라인 발매가 시행되고 있다"며 "주무 부처인 농식품부의 시급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__________________
RSS를 제공하는 뉴시스에서 더 읽기...